2016년 구직자가 가장 듣고 싶은 뉴스는?

 

           
취업포털 커리어는 구직자 837명을 대상으로 '2016년에 듣고 싶은 취업 뉴스'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먼저 '2016년 취업과 관련된 가장 듣고 싶은 뉴스는 무엇인가'라는 물음에 구직자의 38.71%가 '경제회복으로 자연스럽게 취업 시장이 좋아지는 것'이라고 답했다. 다른 이유로는 '기업들이 자발적으로 일자리를 늘리는 것' (29.03%), '취업과 관련된 정부의 정책이 좋아지는 것' (22.58%), ' 취업 박람회나 취업프로그램이 많아 지는 것' (9.68%) 순으로 나타났다.

'2016년 취업성공을 위한 소망은 무엇인가'에 대한 답변으로는 응답자의 35.48%가 '나를 추천해줄 수 있는 인맥 확보'라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이외에 '어학연수·여행 등의 스펙을 갖출 시간 확보' (19.35%), '취업을 독촉 받지 않는 마음의 여유' (19.35%), '학원·고시원 등 구직기간에 필요한 돈 확보' (16.15%)라고 나타났으며, '학점·어학점수등의 목표 스펙 달성'이라는 답변은 9.67%에 불과했다.

'2016년 취업시장 전망은 어떻게 보는가'라는 질문을 한 결과 응답자의 54.84%가 '올해보다 전망이 어둡다'고 답해 여전히 구직자들은 꽁꽁 언 취업 시장을 체감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음으로 '올해와 비슷할 것이다'가 32.26%, '올해보다 전망이 밝다'가 12.90%였다.

'취업난 해결을 위해 정부·기업의 정책적으로 가장 필요한 것은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구직자의 38.71%가 '구직자에 대한 정부의 지원'이라고 응답했으며 다음으로는 '중소기업에 대한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 (29.03%), '질 높은 일자리 창출' (22.58%), '기업의 스펙 초월 채용' (6.45%), '대기업의 채용 확대' (3.23%)를 바라는 것으로 나타났다.

true@fnnews.com 김아름 기자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