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자 4명 중 1명, 다단계·자격증 강요 등 취업사기 경험…평균 694만원 피해

일자리를 구하려는 간절함을 노린 범죄가 기승을 부리면서 구직자 4명 중 1명은 취업 사기를 당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이 취업준비생 759명에게 ‘구직활동 중 취업 사기 피해’에 대한 설문을 한 결과 26.2%가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고 2일 밝혔다.

피해자 중 38.7%는 금전적인 손실도 입었는데 이들은 평균 694만원 정도를 잃었다. 지난해 같은 조사의 피해액(242만원)보다 3배 가까이 늘어난 수치다. 500만원 이상 피해를 본 구직자(18.2%)가 가장 많았고 50만~100만원(13%), 10만~50만원(13%)이 뒤를 이었다.

구직자들은 허위 혹은 과장된 고용조건(53.8%·복수응답)에 속은 경우가 가장 많았다. 또 공고와 다른 자격 조건(48.7%)으로 막상 지원을 할 수 없기도 했으며 채용할 것처럼 속이고 결국 일자리를 주지 않거나(36.7%) 다단계 등 판매영업을 강요하는 사기(20.1%)도 많았다.

채용이 확정되지 않았는데도 개인정보(15.6%)를 묻거나 투자·대출을 요구(9%)하기도 했다. 또 취업을 시켜주겠다며 금품을 요구하고(9%) 취업이 보장된다며 자격증을 취득하라고 강요(6.5%)해 ‘자격증 장사’를 하기도 했다. 통장과 현금카드, 금융보안카드 등 요구(5%)한 사기고 있었다.

구직자들은 이 같은 취업 사기를 평균 균 2.1번씩 당했다.

그럼에도 해당 기업에 취업하려 했던 이유는 일단 일자리가 급했기 때문(55.8%)이다. 연봉 등 처우 조건이 좋고(42.7%), 자격조건 제약이 없거나 적은 것(24.6%)도 이유였다. 향후 유망한 직종이라고 판단(15.6%)하거나 기업이 잘 알려져 있는 곳이라 믿을만 하다고 생각(15.6%)하기도 했다.

이 같은 사기를 당한 이들 중 85.9%가 정신적 고통을 겪었다고 답했다. 사회에 대한 불신이 커지고(78.9%·복수응답) 취업 의욕을 상실하기도(63.7%) 했다. 자신감을 잃어버리거나(53.8%), 스스로를 비하하는 감정을 느꼈으며(36.8%) 주변 사람들로부터 비난(15.8%)도 들었다.

하지만 피해에 대해 대처하지 않고 그냥 넘어간 경우가 대부분(67.8%)이다. 사기피해에 대해 보상을 받은 비율도 6%에 그쳤다.

 

임민욱 사람인 팀장은 “취업 사기 사례에 대한 공유가 늘면서 사기를 당하는 비율은 줄었지만 피해액은 커지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며 “필요 이상의 개인정보를 묻거나 금전적 투자를 요구하는 곳은 일단 의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Share